주 메뉴

닫기

섬유정보

대구염색공단, “입주업종 다변화로 활로찾자” - 시·구청·입주업체 대표·외부전문가 구성 ‘장기발전위원회’ 발족

작 성 자
협력지원팀
조 회 수
26
작 성 일
2020-09-25
관련링크
[원문보기]
첨부파일

공단 입주업종 다변화·내수 및 수출시장 개척

·금융지원 알선·염색 기술 개발 추진

 

 

수년간 이어온 침체에 최근 코로나19까지 겹쳐 내수와 수출 길이 막힌 대구염색공단 입주업체 가동률은 50%내외. 극심한 경영난으로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공단 임직원 및 이사, 입주업체 대표 11명, 대구시, 서구청, 학계 저명 교수, 관련 전문가 등 외부자문 7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된 ‘대구염색공단 장기발전위원회’가 출범했다.

 

위원회에게는 현재 염색업종으로 제한되어 있는 대구염색산단 입주 업종을 타업종도 입주가 가능하도록 폭넓게 확대하는 방안에 대한 포괄적인 검토를 비롯해 내수와 수출시장 개척, 입주업체 금융지원 알선, 염색 신기술 개발 보급 등 위기극복 방안 마련과 염색산단의 장기발전을 위한 로드맵 수립 등의 과제가 주어졌다.

 

지난 8월 24일 대구염색산업관리공단(이시장 김이진) ‘제9차 이사회’ 자리에서 발족한 ‘대구염색공단장기발전위원회’는 매분기별 1회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필요 시 임시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입주업체 가동률이 50% 내외에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대구염색공단 내 입주업체들이 위기 극복 대안으로 타업종의 공단 입주 허용을 반기는 분위기다.

 

대구염색산업관리공단(이사장 김이진)이 지난 7월 입주업체 127개사를 대상으로 입주업종 확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입주업종을 확대하자는 의견이 82%로, 기존업종 존치 즉 타업종 입주를 반대한다는 의견은 18%에 그쳤다.

입주업체들이 업종 확대 요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대구시가 추진하고 있는 염색산단 재상사업은 2025년까지 국비와 시비 총 228억원이 투입되어 주차장과 녹지 조성 등 정주여건 개선과 종전 염색 단일 업종만 입주 가능하던 것을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할 경우 근린생활시설과 일부 타 업종을 유치할 수 있도록 조건부로 유치 업종을 소폭 완화한 바 있다. 그러나 대구시의 입주업종 조건부 완화 수준이 입주업체의 기대에는 많이 미흡하다.

 

김이진 이사장은 “이번 대구염색산단 장기발전위원회가 발족, 운영되면  입주업체의 경영난 타개와 염색공단의 장기발전을 위한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와 입주업체 경영안정과 염색공단의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위원회 역할에 대해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출처 : TIN 뉴스>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햐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연구원소개 연구개발 시험분석 설비안내 기업지원 섬유정보 인력양성 참여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