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닫기

섬유정보

섬유개발硏, 우즈벡과 산업 교류 강화

작 성 자
한국섬유신문
조 회 수
50
작 성 일
2017-10-26
관련링크
[원문보기]
첨부파일
한국섬유개발연구원(원장 문혜강)이 섬유산업 성장률이 높은데다 에너지 비용은 국내시장 대비 10~20%선에 머물러있는 숨은 보석 우즈베키스탄 경공업성과 지난 29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섬유산업 비중이 14% 이상인 국가로 봉제 인건비 부문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에너지 비용은 한국에 비해 10~20%선에 머물러 있어 승산이 크다는 게 양측의 일관된 입장이다. 게다가 우즈베키스탄은 세계 6위의 면화 생산국인데다 세계 5위 면화 수출국으로 국제 면화시장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도 하다.


섬유산업을 총괄하고 있는 경공업성은 섬유, 봉제, 실크 등 3개 부문으로 구성, 산하에 총 381개의 기업으로 구성되어있다. 총 근로자 수도 10만 5000명에 이른다. 이번 협약의 주된 내용은 ▲양국간 교류 및 방문 ▲양국간 정보 교류 ▲국내외 행사 참가협조 ▲우즈벡 섬유업체 연구개발지원 등이다.


문혜강 원장은 “고품질 면이 대량 생산되는 우즈벡과 협약을 통해 상호 장점만을 활용한 우성 복합사를 개발하는 것이 주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지난 1999년 프랑스 ITF연구소와 업무협약 체결 이래 지금까지 총 13건의 해외 기업 및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 공동연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7-10-13 14:27:12

김영관기자 ykkim@ktnews.com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햐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연구원소개 연구개발 시험분석 설비안내 기업지원 섬유정보 인력양성 참여마당